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기관소개
사업소개
정보공개
알림마당
소통과 참여
아동복지기관 현황
교육 · 평가
사이트맵 닫기

보도자료

HOME

보도자료

[보도자료] 37년 전 실종된 4살 아동, 유전자 검사로 가족 찾아

  • 작성자 총관리자
  • 작성일 2022.03.11

37년 전 실종된 4살 아동, 유전자 검사로 가족 찾아

 

- “너를 버린 게 아니란다.”
37년간의 간절한 기다림 끝에 감격 상봉 -



아동권리보장원(원장 윤혜미) 310, 4살에 실종됐던 A(, ○○)유전자 검사를 통해 37년 만에 가족과 상봉했다고 밝혔다.

 A씨는 19854월경 부모로부터 이탈된 뒤 서울 소재 아동보호시설에서 생활하였고, 2001년 퇴소 후 현재는 만화를 그리는 일과 지하철 택배 배달원 일을 병행하고 있다.

  가족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지만 어린 나이에 잃어버린 부모를 찾기는 쉽지가 않았다.

 그러나 A씨는 부모님을 언젠가 만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2004년부터 방송출연을 비롯해 경찰서에서 실종아동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는 등 부모를 찾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였다.

A씨의 어머니 B씨는 잃어버린 아들의 행적을 찾아 전국을 수소문했으나 생사조차 확인할 수 없었다.

     - 마지막 희망으로 B씨는 202213경찰서를 방문하여 A씨를 실종신고 한 후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였다.

이후 아동권리보장원에서실종아동업무시스템에 등록된 아동 신상정보를 기반으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유전자 검사 의뢰 하였고, 그 결과 A씨와 B씨의 친자관계가 확인되었다.

아동권리보장원은 서울성동경찰서와 협력하여 두 모자를 위해 310일 서울성동경찰서 강당에서 37년만의 감격스러운 상봉의 자리를 마련하였다.

 어머니 B씨가 너를 버린 게 아니란다.“ 라고 말하자 가족들은 서로 얼싸안고 울음을 터트렸다.

 A씨는 힘들 때 얼굴도 모르는 어머니 생각을 자주 했다. 언젠가 어머니와 만나 즐겁게 대화 나누는 것을 상상했는데 실제로 이루어졌다.”,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관계자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B씨는 소원이 있다면, 죽기 전 잃어버린 아들을 찾는 것이었다. 아들을 잃어버려 죄책감과 한으로 평생을 살아왔는데, 이제 그 짐을 내려놓고 남은 기간 아들과 행복하게 살고 싶다.”, “이 소식이 다른 장기실종아동의 가족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상봉은 아동권리보장원이실종아동업무시스템을 통해 2004년부터 축적된 실종아동 등의 신상정보체계적으로 관리한 성과다.

 실종아동 등 유전자 검사사업은 2004년부터 시작하여, 현재 아동권리보장원의실종아동업무시스템데이터베이스에 종아동 등의 유전정보 38,216건과 실종아동을 찾는 보호자의 유전정보 3,980 등록되어 있다(2022228일 기준).

실종아동 등 유전자 검사는 경찰서 여성청소년과나 형사과에 방문하여 실종신고를 진행하고, 유전자 검체를 채취하면 된다.

 

 

<실종아동 등 유전자 검사 절차>

 

 

 

 

 

 

 

 

 

 

 

경찰서

아동권리
보장원

국립과학
수사연구원

아동권리
보장원

경찰서

유전자 검체 채취 및 의뢰

신상정보 관리 유전자 검사 의뢰

유전자 검사 및 결과 회신

신상정보 관리(검사 결과 입력 및 안내)

유전자 검사 결과
대상자 통보

 


아동권리보장원 윤혜미 원장이번 상봉은 실종아동과 가족이 서로 유전자 등록을 하면서 이뤄낸 성과라고 말하며, “이처럼 장기실종아동 찾기에 유전자 검사가 중요한 만큼, 장기실종아동의 발견을 위하여 실종아동과 가족의 조속한 유전자 등록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