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체메뉴

기관소개
사업소개
정보공개
알림마당
소통과 참여
아동복지기관 현황
교육 · 평가
사이트맵 닫기

보도자료

HOME

보도자료

[보도자료] 62년 전 실종된 4살 아동, 유전자 검사로 가족 찾아

  • 작성자 기획홍보부
  • 작성일 2021.07.05

62년 전 실종된 4살 아동, 유전자 검사로 가족 찾아

 

- 62년간의 간절한 기다림 끝에 감격적 상봉 -


 

아동권리보장원(원장 윤혜미)75, 4살에 실종됐던 A(○○) 유전자 검사를 통해 62년만에 오빠 B(○○)와 오늘 상봉했다고 밝혔다.

 A씨 부모는 19596월 인천시 미추홀구(당시 인천시 남구) 집 앞 시장에서 A씨가 사라진 뒤부터 A씨를 찾기 위해 수소문했지만 사라진 A씨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

    - A씨는 1959년 인천 소재 보육원에서 생활하였고, 1967년 수녀에게 입양돼 성장하였다. 가족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지만 어린 시절 부모를 잃어 가족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1959년 실종돼 무연고 아동으로 살아온 A씨는 2019년 친부모를 찾기 위해 유전자를 등록했고, 친오빠 B씨도 2014년 경찰서를 방문해 유전자를 등록하였다.

금년 3국립과학수사연구원(유전자과) 실종아동 등 찾기 DNA정보 검색시스템에서 유전정보를 검색하던 중 가족관계가 성립할 것으로 추정되는 위 대상자들을 발견하였고, 해당 내용을 아동권리보장원으로 전달하였다.

 아동권리보장원실종아동업무시스템에서 실종아동 신상정보를 면밀히 확인하여 B씨가 찾는 실종아동의 이름과 A씨의 이름이 유사한 점, 실종 장소와 날짜 등이 거의 일치하는 것을 확인하고 경찰청에 유전자 재채취를 요청하였다.

 경찰청은 A씨와 B씨의 유전자를 재채취하여 아동권리보장원에 유전자를 송부하였다.

 아동권리보장원은 A씨와 B씨의 가족관계 최종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였고 유전자 분석결과 가족관계로 최종 확인(2021.6.1.)되었다.

 B씨는 끝까지 딸 찾기를 포기하지 않던 부모님의 소원이 이루어진 것 같다. 이 소식이 다른 장기실종아동의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A씨도 가족을 찾게 되어 정말 기쁘고, 앞으로 가족과 함께 행복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아동권리보장원 윤혜미 원장장기실종아동의 가족들이 자녀를 찾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이번 경우는 유전자 분석 협력 기관들의 공조로 가족을 찾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한 장기실종아동을 찾기 위해서는 과학적 분석 방법인 유전자 분석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실종아동을 찾는 가족들이 조속히 유전자를 등록할 것을 당부했다.

 아동권리보장원 실종아동업무시스템데이터베이스에는 실종아동 등의 유전정보 37,701, 실종아동을 찾는 보호자의 유전정보 3,809건이 등록되어 있다. (2021.06.30.기준)